'불후의 명곡' 마이클리, 유회승 꺾었다…이금희 "진정성 있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뮤지컬 배우 마이클 리가 레전드 무대를 완성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전설의 DJ 이금희 편 2부에는 마이클 리, 유리상자, 이정, 박기영, 손태진, 팝핀현준, 박애리, 류정운, 산희, 몽니, 2F, 유회승, 고유진, 라붐, 신승태가 출연했다.

'불후의 명곡' 마이클리가 레전드 무대를 완성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마이클 리는 신승태, 유회승에 이어 뮤지컬 레전드 스타다운 무대를 완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금희는 "마이클 리를 오늘 처음 뵈었다. 뮤지컬을 좋아해서 지난 2년 동안 영상을 찾아봤다"라며 "댓글에 마이클리 진정성 얘기가 빠지지 않는다. 진정성 있게 말하고 노래하신다. 그 말이 뭔지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마이클리는 화제가 된 '나만의 좌우명'이 "해피 와이프 해피 라이프"라며 "그렇게 살면 행복하게 살 수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신동엽은 "다른 사람이 말하면 수작부리지 말라고 하는데 마이클 리는 남자가 봐도 멋있고 본받고 싶어진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이클 리는 유회승을 누르고 1승을 차지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