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 "유회승 목소리에 울컥·존경스러워…휴대폰 번호 따겠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가수 이찬원이 유회승을 향한 팬심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전설의 DJ 이금희 편 2부에는 마이클 리, 유리상자, 이정, 박기영, 손태진, 팝핀현준, 박애리, 류정운, 산희, 몽니, 2F, 유회승, 고유진, 라붐, 신승태가 출연했다.

'불후의 명곡' 유회승이 1승을 차지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이찬원이 유회승 팬심을 고백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유회승은 임영웅 버전의 '사랑은 늘 도망가'를 감미로운 목소리와 감성으로 열창해 주목 받았다.

무대가 끝난 후 이찬원은 "첫 소절 듣고 울컥해서 울 뻔했는데 눈물 참았다"라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감정 표현 뿐만 아니라 목소리 자체가 심금을 울린다. 존경스러운 목소리다. 너무 부러운 목소리다"라며 "녹화 끝나고 유회승 씨 휴대폰 번호를 꼭 따겠다"라고 말했다.

유회승은 신승태를 누르고 1승을 차지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