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도시' 이이담, 수애x김강우와 나란히…" 캐스팅, 제 인생 큰 사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이담이 '공작도시' 김이설 캐릭터에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이담은 JTBC 새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에서미술관 아트스페이스 진의 도슨트 김이설로 분한다. 수애(윤재희 역)와 여러 가지 사건들을 통해 필연적으로 엮이며 자신의 욕망을 가감 없이 드러낼 것을 예고해 캐스팅 공개 이후 많은 이목이 집중됐다.

'공작도시' 이이담이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이이담은 "캐스팅 소식을 듣고 안 믿겼던 것 같다. 오디션을 보는 몇 주 동안 간절했는데 제 인생에서 이렇게 큰 사건이 있을까 생각했다"라며 "하루하루 설레는 마음으로 준비했고, 촬영을 하면서도 많이 설레고 긴장됐다"라고 캐스팅 당시 심정을 회고했다.

윤재희(수애 분)와 정준혁(김강우 분)의 일상에 침투하는 미스터리한 존재인 만큼 어떻게 캐릭터에 다가갔을지도 궁금해지는 상황. 이에 대해서는 "각 인물들에 대한 김이설의 마음이 초반, 중반, 후반 다 다르다. 때문에 그 감정들을 세세하게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극 전개에 따른 캐릭터 감정 변화에 주목했다.

이이담은 '공작도시'를 통해 배우 수애, 김강우와 첫 연기 호흡을 나눴다. 극 중 두 배우와 밀접하게 얽히며 다양한 감정을 소화해야 했던 이이담은 촬영 전부터 준비한 만큼 잘 할 수 있을지 고민이 컸다고.

이이담은 "걱정과 부담을 안고 시작했는데 연기로 고민할 때마다 선배님들께서 길을 찾을 수 있도록 저를 기다려주셨고, 방향을 잡을 수 있게끔 도와주셨다. 덕분에 더 힘과 자신감을 얻었다.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며 정말 많은 것을 느꼈고, 연기의 재미도 다시 한번 느꼈다"라고 밝혀 최고의 호흡을 자랑할 세 배우의 활약에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 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 오는 8일 첫 방송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