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유아인 "김현주, 액션 부상에도 내색않고 촬영…반성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유아인이 김현주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고백했다.

유아인은 3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 인터뷰에서 김현주에 대해 "학창시절부터 봐온 선배님"이라며 "이번에 함께 하면서 현장에 임하는 태도, 연기 태도를 느끼면서 존경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유아인이 넷플리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이어 "연기만 봤을 때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강한 힘을 가진 배우다. 감동이라는 건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닌데 진정성 있는 연기가 내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라며 "평가하는 게 아니라 마음이 움직였다는 느낌의 연기를 보여주셨다"라고 전했다.

또 유아인은 "태도에 대해서는, 선배님이 액션 연기도 많고 색다른 시도를 많이 했다. 몸을 사리지 않는 태도, 몸을 던져서 도전하는 태도 굉장히 멋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도 같이 식사를 했다. 연상호 감독님과 '정이' 촬영을 하고 계신다"라며 "지옥' 촬영 당시 액션 부상을 당했는데 아무에게도 말씀을 안 하셨다. 촬영 현장에 피해나 방해가 될까봐 그러셨다. 그 정도로 현장을 크게 생각하고 희생 정신을 가지고 임하셔서 반성하게끔 하는 선배님이다"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자신의 캐릭터 연기에 대한 우려 지점도 언급했다. 그는 "김현주 선배님, 양익준 선배님, 이레와 호흡을 맞춘 장면이 많았는데 진수만 이상한 것이 우려스러웠다"라며 "인간적인데 뭔가 인간적이지 않고 붕 떠있는 거 같다. 연기적인 측면에서도 진정성 있고 생활 연기를 수준급으로 하는 선배님들과 밸런스를 맞출 수 있을까, 너무 연극적이진 않을까 하는 고민이 있었다. 선배님들 연기를 보면서 균형을 맞추려 노력했다"라고 신경 쓴 부분을 밝혔다.

또 "박정민 씨와는 꼭 한번 연기 합을 맞추고 싶었는데, 함께 하지 못해서 다시 작업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연상호 감독, 최규석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삶과 죽음, 죄와 벌, 정의 등 인간다움에 대한 보편적인 주제에 대한 강렬한 질문을 던진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열연을 펼쳤다. 유아인은 새진리회 정진수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 내공을 뽐내 전 세계적인 호평을 얻었다.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10일 연속 정상을 지키며 큰 인기를 얻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