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2명중 1명, 주택 매매가 상승 전망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국민 2명 중 1명은 내년 상반기에도 주택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봤다.

2일 부동산R114가 11월10일부터 24일까지 15일간 전국 1천311명을 대상으로 '2022년 상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2명 중 1명은 주택 매매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 매매가격 전망 추이 [사진=부동산R114]

응답자 10명 중 5명(48%)이 상승을 선택했다. 직전 조사인 2021년 하반기(62%)와 비교하면 상승 응답 비중이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전세 시장 전망 조사는 상승과 하락에 대한 소비자 응답 편차가 더 크게 벌어졌다. 10명 중 6명(62%)이 상승을 선택했고, 하락 응답은 10% 수준에 그쳤다.

매매가격 상승에 대한 응답은 '서울 등 수도권 아파트가격 상승(40.66%)'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서울 등 주요 도심의 공급부족 심화(18.04%)' 응답이 높았다.

또한 ▲덜 오른 지역에 대한 풍선효과(12.66%) ▲선거 앞두고 정책 기대 강화(7.59%) ▲아파트 분양시장 활성화(7.59%)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 활성화(6.65%) 등도 주택가격 상승 요인으로 선택됐다.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의 절반(50.26%)은 '대출 규제에 따른 매수세 약화와 대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주요 이유로 답했다.

그 다음 하락 요인으로는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4.44%) ▲경기 침체 가능성(12.30%) ▲세금부담으로 인한 매물 증가(11.23%) ▲사전청약 및 공공주택 공급 기대(8.02%) 순으로 답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