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끝동' 이준호·이세영, 비밀 데이트 "직진 행보 시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와 이세영이 별당 비밀 데이트로 로맨스를 본격 가동한다.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하 옷소매) 측이 3일 방송을 앞두고 아름다운 동궁의 별당에서 둘 만의 시간을 보내는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의 모습을 담은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옷소매 붉은끝동' 이준호-이세영이 별당 비밀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MBC]

'옷소매' 6회 방송에서는 산이 덕임의 도움으로 금족령에서 벗어나고, 이 과정에서 자신을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는 덕임의 모습에 단단히 빠져들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더욱이 엔딩에서는 덕임이 산의 목욕시중을 들던 중 두 사람이 함께 욕조에 빠지는 아찔한 상황이 벌어져, 왕세손과 궁녀가 아닌 남자와 여자로서 둘 사이의 텐션이 최고조에 이른 바 있다.

공개된 스틸에는 부쩍 가까워진 산과 덕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인적이 드문 동궁의 별당에 단둘이 있는 상황. 한적하면서도 아름다운 주변의 풍광과 그 속에 어우러진 산과 덕임의 다정한 투샷에서 비밀데이트의 설렘이 물씬 묻어난다.

무엇보다 '못 말리는 덕임앓이' 중인 산의 모습이 흥미를 한껏 고조시킨다. 산은 덕임의 몸 상태가 염려되는지 이마에 손을 짚어보고 있는데, 덕임을 어루만지는 산의 조심스러운 손길에서 그를 애지중지하는 마음이 오롯이 느껴지는 것. 이처럼 궁녀들의 보필을 받는 것이 당연한 왕세손 이산이 역으로 궁녀 덕임을 보살피는 전무후무한 상황이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옷소매' 측은 "오는 7회 방송에서는 덕임을 향한 산의 투명한 직진 행보가 펼쳐질 예정이다. 갈수록 깊어지는 산의 덕임앓이가 폭발적인 설렘을 선사할 것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3일 밤 9시 50분에 7회가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