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美GM과 전기차 배터리 양극재 합작사 설립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1위 자동차사인 제너럴모터스(GM)와 양극재 합작사업에 나선다. 국내 배터리 소재사가 글로벌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이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양사의 합작법인은 오는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이차전지 합작법인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계획이다. 투자 규모, 공장 위치 등의 상세 계획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하는 소재다.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된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위해 연산 6만톤(t) 규모의 공장을 광양에 건설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하는 북미 공장에서도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로 공급하며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배터리소재사 최초로 자동차사와 합작사를 설립해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는 북미에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게 된다. 양사의 합작은 미국 정부가 2030년까지 미국 판매 신차의 50%를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과 자국내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관세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가운데 내린 전략적 결정이다. 이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 전기차 산업 리더십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합작투자를 발판으로 북미·유럽·중국 등에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지속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GM과 협력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포스코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기술과 양산능력, 원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핵심소재를 혁신하고 GM과 함께 글로벌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