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신동욱 "외로움 마음 아팠다" 종영소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신동욱이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동욱은 지난 2일 종영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에서 정희주(고현정 분)의 동생이자 누나를 위해 물리치료사가 된 인물 정선우로 열연을 펼쳤다.

신동욱이 '너를 닮은 사람'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정선우는 누나에게 누가 될까 싶어 있는 듯 없는 듯 숨죽이며 사는 캐릭터로 사려심과 배려심이 몸에 벤 성격 탓에 환자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질 줄 아는 인물이다.

신동욱은 배경과 상황으로 인해 숨죽여 살던 인물 정선우로 분해 복잡다단한 감정을 지닌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했다.

신동욱은 "선우를 연기하면서 그 외로움이 전해질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 작품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께 감사드리고, 고생하신 감독님과 작가님, 선후배 동료 배우들에게도 고맙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현재 SBS 금토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 출연하고 있는 신동욱은 드라마 '오늘부터 우리는'을 차기작을 결정하고 활발한 연기 행보를 이어간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