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저가 아파트 가격, 2년여 만에 첫 하락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지난달 서울 중저가 아파트 평균 가격이 2년여 만에 처음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KB부동산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2분위 아파트 평균가격은 8억7천104만원으로 전달(8억7천909만원) 대비 0.92% 떨어졌다. 같은 기간 3분위 가격도 평균 11억126만원에서 11억70만원으로 0.05% 하락했다.

서울 북한산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김성진 기자]

2, 3분위는 서울 아파트 가격을 다섯 구간으로 나눴을 때 각각 하위 20~40%, 40~60%에 해당하는 중저가다. 2분위 평균은 2019년 10월 이후 2년1개월 만에 처음으로 내렸다. 3분위 하락도 2019년 6월 이후 2년5개월 만이다.

1분위(하위 0~20%)는 평균 5억7094만원으로 전월보다 1.35% 올랐다. 주택금융공사가 취급하는 서민용 고정금리 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있는 기준선(6억원) 이하여서 매수세가 여전하다는 분석이다. 고가 아파트인 4분위(14억5601만원)와 5분위(23억6127만원)도 각각 1.21%, 2.36% 올랐다.

대출 규제 등으로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중저가 아파트값은 내리는 반면 반포 등 강남권의 고가 아파트는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아파트 면적별로 구분했을 때 전용 40㎡ 이하 소형 주택형은 2개월 연속 하락세다. 2019년 6월(3억4828만원)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해오다가 지난 9월(5억4516만원) 정점을 찍고 10월 5억3889만원, 지난달 5억3446만원 등으로 하락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