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브레인, 한국어 특화 AI 언어모델 연구효율 100배↑


국내 최대 수준 딥러닝 인프라 도입…구글 TPU 활용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카카오브레인이 한국어 특화 초거대 AI 언어모델의 연구 효율을 100배 이상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카카오브레인(대표 김일두)은 국내 최대 수준의 딥러닝 인프라를 도입해 최근 공개한 초거대 AI 언어모델 'KoGPT'의 연구 효율을 끌어올린다고 25일 발표했다.

[사진=카카오브레인]

'KoGPT'는 Open AI의 언어 모델 'GPT-3'를 고도화한 한국어 특화 버전이다. 주어진 문장의 긍정과 부정 판단, 긴 문장 한줄 요약, 문장을 추론해 결론 예측, 질문을 하면 문을 이해해 답변하는 등 언어를 가지고 활용할 수 있는 모든 언어 과제를 수행한다.

카카오브레인은 구글에서 개발한 텐서 처리 장치인 '구글 TPU'를 활용해 1엑사 플롭스(컴퓨터의 연산 속도 단위·초당 100경 연산처리)를 뛰어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딥러닝 슈퍼컴퓨팅 인프라를 도입해 'KoGPT'에 적용한 AI 연구 효율을 기존 대비 100배 이상 높인다는 목표다.

구글 TPU는 구글 클라우드에서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연산 인프라로 데이터를 빠르게 계산하고 가공할 수 있는 장치다. GPU(그래픽처리장치)를 여러대 컴퓨터에 분할해 설치·사용하지 않고, GPU보다 빠르고 복잡한 연산을 갖춘 상위 시스템을 슈퍼컴퓨터 한 대에 구축해 활용한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KoGPT'를 비롯한 언어모델을 비롯해 향후 공개할 비전 모델 등 초거대 AI의 다양한 모델에 슈퍼컴퓨터를 활용함으로써 연구 효율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양한 언어 모델을 준비해 오픈 소스화함으로써 국내외 AI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