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난'에 시달리는 中企…절반 이상 "올해 고용 목표 달성 못해"


경영상황 악화·코로나19 재확산 영향 커…"내년에 채용 확대할 것"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올해 초 계획했던 인력을 모두 충원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과반수 이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507개 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고용 목표 달성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고용 목표를 달성한 기업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초 계획했던 인력을 모두 충원하지 못한 중소기업이 과반수 이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응답 기업 중 올해 신입직 고용 목표를 세운 기업은 77.5%, 경력직 고용목표를 세운 기업은 88.4%로, 대부분의 중소기업이 올해 신입 및 경력직 직원 채용을 계획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상당수 중소기업은 올해 계획했던 인력을 모두 충원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신입직 채용을 계획한 중소기업의 올해 고용 목표 달성 현황을 조사한 결과 '목표 인원을 모두 충원했다(달성·초과달성)'고 답한 기업이 24.4%로, 4곳 중 1곳 수준에 그쳤다. 이 외에 75.6%는 고용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신입직 고용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인사담당자가 '회사 경영상황이 좋지 않아 채용을 진행하지 못했다(34.3%)'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채용일정과 면접시기 등을 연기한 것(30.0%)'도 주요 원인이라는 인사담당자가 많았다. 또 '채용일정을 연기하면서 취업포기자가 발생하곤 했다(26.6%)'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올해 경력직 고용목표를 달성한 기업도 27.9%(달성·초과달성)로 10곳 중 3곳 정도로 조사됐다. 이 외에 72.1%는 올해 경력직 고용 목표 인원을 달성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래프=잡코리아]

인사담당자들은 경력직 고용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유(복수응답) 1위로 '회사 경영상황이 좋지 않아 채용을 진행하지 못한 점(34.7%)'을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채용·면접을 취소했다'고 답한 인사담당자도 30.0%로 다음으로 많았다.

올해 계획된 인력을 모두 충원하지 못한 중소기업 중에는 이들 인력을 내년 채용규모에 더해 채용할 것으로 계획하는 곳이 많았다. 올해 신입직원을 고용 목표 만큼 채용하지 못한 기업 중 절반 이상인 60.3%는 '올해 채용하지 못한 신입인력은 내년에 채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 32.0%는 '올해 안에 남은 인원을 모두 채용할 것'이라고 답했고,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7.7%에 그쳤다.

올해 경력직 인력을 고용 목표대로 모두 충원하지 못한 중소기업 중에도 절반 이상인 61.3%가 '내년에 채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 25.1%는 '올해 안에 남은 인원을 모두 채용할 것', 13.6%는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변지성 잡코리아 홍보팀장은 "올해 코로나19 재확산 등 잦은 경기변화의 영향으로 작년에 이어 채용을 소극적으로 운영한 중소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최근 단계적 일상회복 위드 코로나의 시작으로 경기 회복이 기대되고 있어 향후 채용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