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윤석열 선출에 "고발사주 등 의혹 실체, 대선 전 규명"


"한국 사회 대전환 위한 비전과 대안 경쟁해야"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에 선출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정의당은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선출된 데 대해 "한국 사회 대전환을 위한 비전과 대안 경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고발사주와 대장동으로 뒤덮인 대선판에서 누가 덜 나쁜지를 경쟁하는 선거로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시민들의 삶을 책임질 수 있는 '미래로 가는 대선'으로 판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특히 고발사주와 대장동 대출 관련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사건' 봐주기 수사 등 여러 의혹의 실체를 대선 전에 규명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시민들의 투표권이 훼손되지 않도록 책임있는 입장과 태도를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가 수락연설에서 밝힌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는 길'은 리더의 정치적 책임으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