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장년층 생애 지원 빛고을50+센터 개관


[아이뉴스24 장영애 기자]장년층 생애 재설계 지원기관인 '빛고을50+센터'이 26일 광주 동구 학동에 문을 열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동구 학동에 마련된 ‘빛고을50+센터’는 시 인구의 31.8%에 달하는 장년층(45~64세)의 일과 여가, 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광주시 동구 학동, 빛고을50+센터 개관식 에서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특히 개개인의 경력과 관심사에 맞는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연계, 지원한다.

‘빛고을50+센터’는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공유공간 북카페와 정보센터, 교육실, 동아리실 등을 갖추고 있다.

앞으로 센터는 ▲장년층의 일·여가·건강·재무·관계 등 생애전환기 활동 컨설팅 ▲일자리, 재취업·창업교육 등 각 기관에 산재한 정보제공 및 연계 ▲생애전환교육과 노후준비교육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경력과 전문성을 활용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 ▲장년층 주도의 커뮤니티 구성과 운영 ▲50+포털을 이용한 온라인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빛고을50+센터는 장년층 지원을 위한 종합플랫폼으로서 생애 재설계 상담, 노후준비, 커뮤니티 활동 등 장년층의 인생 2막을 적극 뒷받침할 것이다”며 “장년층이 오늘보다 나은 내일의 삶을 설계하며 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지난 2017년부터 ‘장년층 생애 재설계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베이비부머 생활실태와 노후준비 방안에 대한 연구’를 실시하는 등 매년 장년층 종합지원계획을 수립하며 장년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왔다.

/광주=장영애 기자(jangrlov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