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공무원도 가담"…부산 최대 성매매 조직 무더기 적발


성매매 여성 이탈 막기 위해 업소 연합도 결성

[아이뉴스24 변진성 기자] 부산·울산·경남 지역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과 이를 알선한 성매매 업주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가운데는 부산고등법원 소속 공무원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사이트 운영진인 A(30대)씨 등 3명과 성매매 업주 B(30대)씨 등 27명을 검거하고, 이 중 A씨 등 7명을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3명은 지난해 3월부터 지난달까지 성매매 광고 사이트를 개설한 뒤 성매매 업소 120여 곳으로부터 1곳당 월평균 35만원씩 약 11억원을 광고비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울산·경남 일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 [사진=부산경찰청]

경찰은 범행에 사용된 은행계좌 등을 추적해 범죄수익금 1억4천만원을 압수하고 운영 중인 성매매 광고사이트를 폐쇄했다.

B씨 등 27명은 같은 기간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성매매 업소 25개를 운영하면서 해당 성매매 사이트를 통해 약8천800차례 성매매를 알선해 7억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 중에는 조직폭력배 2명과 부산고등법원 소속 공무원(30대) 1명도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조직폭력배가 포함된 이들 업주는 단속 정보를 공유하고 성매매 여성의 이탈을 방지할 목적으로 업소 간의 연합을 결성해 운영해온 것으로 파악됐다.

또 수사과정에서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다른 지역의 성매매 운영자 등에 상해를 입히고, 성매매 업소 여성을 감금·폭행·성폭행한 사실도 드러났다. 성매매 중 시비가 붙은 손님을 강간혐의로 무고한 사실도 추가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의 범죄수익금 가운데 1억5천만원을 추적, 발견해 기소 전 몰수해 보전하고, 성매매 업소 운영에 가담한 법원 소속 공무원을 입건, 소속기관에 통보했다.

경찰은 성매매 여성인 C(20대·여)씨 등 54명과 성매수 남성 D(20대)씨 등 38명 등 총 92명을 입건하고, 확인되지 않은 성매매 업주와 성매매 여성·남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부산=변진성 기자(gmc050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