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AFC 여자 아시안컵 첫 우승 도전…본선 12개국 확정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22 여자 아시안컵 본선에 나설 12개 국가가 모두 정해졌다.

AFC는 25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대만과 미얀마를 끝으로 여자 아시안컵 본선 12개국이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의 간판 스타 지소연. [사진=대한축구협회(KFA)]

2022 AFC 여자 아시안컵은 내년 1월 20일부터 2월 6일까지 인도에서 열린다. 본선에서는 12개국이 4개국씩 3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각 조 상위 두 팀에 3위 중 성적이 좋은 두 팀이 합해 8강 토너먼트를 치른다.

인도가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 참가하는 가운데 한국, 일본, 호주, 중국,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필리핀, 이란, 태국 등 12개국이 진검승부를 펼친다. 한국은 예선에서 몽골(12-0 승)과 우즈베키스탄(4-0 승)을 완파하며 본선에 올랐다.

이번 대회는 2023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하기 때문에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할 전망이다. 월드컵 개최국인 호주를 제외하고 상위 5개 팀이 본선에 직행한다.

한국은 2022 여자 아시안컵에서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한다. 종전 최고 성적은 2003년 태국 대회에서 거둔 3위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