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잠수함서 신형 SLBM 발사…우리 군도 확인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북한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19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날 우리 군 당국이 북한이 SLBM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한 것을 조선중앙통신이 재차 확인한 것이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신형 SLBM은 지난 11일 북한이 국방발전전람회에서 공개한 '미니 SLBM'으로 추정됐다.

북한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서 공개된 신형 SLBM.(NK뉴스 캡처) [사진=뉴시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과학원은 5년 전 첫 잠수함발사전략탄도탄을 성공적으로 발사하여 공화국의 군사적 강세를 시위한 '8·24영웅함'에서 또다시 새형의 잠수함발사탄도탄을 성공시킨 자랑과 영광을 안고 당 중앙에 충성의 보고를 드렸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방과학원은 측면기동 및 활공 도약 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유도기술들이 도입된 새형의 잠수함발사탄도탄은 나라의 국방기술 고도화와 우리 해군의 수중작전 능력 향상에 크게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활공 도약 기동이란 미사일이 종말 단계에서 '풀업'(pull-up·활강 및 상승) 기동을 했다는 의미로, 미사일이 풀업 기동을 할 경우엔 패트리엇(PAC-3) 요격 미사일 등으로 대응하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