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벨린저 동점 3점포 애틀랜타 꺾고 NLCS 첫 승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LA 다저스가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다저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다저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21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7전 4승제) 3차전에서 짜릿한 뒤집기 승리를 거뒀다.

다저스는 2-5로 끌려가던 8회말 코디 벨린저가 극적인 동점 3점 홈런을 쏘아 올려 5-5를 만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해당 이닝에서 역전에 성공해 결국 6-5로 재역전승했다.

다저스는 1, 2차전 패배에 이어 3차전도 애틀랜타에 분위기를 내주면서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8회말 빅이닝을 만들며 안방에서 시리즈 첫 승을 신고했다.

LA 다저스 코디 벨린저는 20일(한국시간) 열린 애틀랜타와 NLCS 3차전에서 2-5로 끌려가던 8회말 동점 3점 홈런을 쳤다. 다저스는 결국 애틀랜타에 6-5로 역전승했고 1, 2차전 패배 후 3차전에서 승리를 거두며 반격 발판을 마련했다. [사진=뉴시스]

다저스는 이날 기선제압했다. 1회말 무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코리 시거가 애틀랜타 선발투수 찰리 모튼을 상대로 투런포를 쳐 2-0으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애틀랜타는 4회초 경기를 뒤집었다. 1사 2, 3루 찬스에서 족 피더슨과 애덤 듀발이 연달아 적시타를 쳐 2-2로 균형을 맞췄다.

애틀랜타는 이어진 기회를 살렸다. 댄스비 스완슨의 내야 안타로 3-2로 앞섰고 만루 찬스에서 에디 로사리오가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4-2로 점수 차를 벌렸다.

5회초에는 듀발이 다시 한 번 적시타를 쳐 5-2로 달아났다. 하지만 다저스는 경기 후반 애틀랜타 마운드를 흔들었다. 8회말 1사 1,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벨린저가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는 애틀랜타 4번째 투수 루크 잭슨이 던진 4구째 배트를 돌렸고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벨린저의 한 방으로 다저스는 5-5를 만들었다. 그는 패배 위기에서 소속팀을 구해냈다.

LA 다저스는 애틀랜타와 NLCS 1, 2차전을 모두 패했다. 20일(한국시간) 열린 3차전에서도 패색이 짙었으나 2-5로 끌려가고 있던 8회말 코디 벨린저의 동점 3점 홈런과 무키 베츠의 결승 적시타로 6-5로 승리했다. [사진=뉴시스]

기세가 오른 다저스는 2사 3루 기회에서 무키 베츠가 바뀐 투수 제시 차베스를 상대로 적시 2루타를 쳐 6-5로 경기를 뒤집었다.

리드를 다시 잡은 다저스는 9회초 마무리 켄리 얀센이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얀센은 구원에 성공하며 소속팀 승리를 지켜냈다.

다저스와 애틀랜타는 21일 같은 장소에서 4차전을 치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