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불법 비자금 의혹 한샘 임원 2명 구속영장 신청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경찰이 가구업체 한샘의 불법 비자금 조성 등 의혹과 관련해 임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한샘 상무 A씨 등 2명에 대해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이 불법 비자금 조성 등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샘 임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한샘]

검찰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조만간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법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A씨 등은 한샘 대외협력실 등에서 근무하면서 회사 측에 24억원대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샘 측이 실체가 없는 광고대행사를 동원해 40억원 이상의 돈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중 A씨 등의 혐의점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이 광고대행사의 사내이사로 등재되어있으며, 주소지가  호텔·휴대전화 판매 매장·가정집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최고의사결정권자인 최양회 전 한샘 회장도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등의 비리 혐의에 수사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번 의혹이 최 회장 재임 시절과 겹치는 만큼 최 회장의 관여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샘 측은 회사 차원의 불법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개인 차원의 비리 등 다른 문제가 있었는지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