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돋보기] 과기정통부, 28㎓ 5G 활성화 직접 나선다…수요조사 시작


신규사업 통해 과제 발굴…공공·민간B2B 부문도 동시 추진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망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5G 28㎓ 주파수 대역 융합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선다. 그간 이통3사 중심으로 진행했던 활성화 사업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직접 나서게 된 것. 이에 따라 생태계 확산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과기정통부가 28㎓ 주파수 대역 5G 융합서비스 활성화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사진=지능정보사회진흥원]

◆ 28㎓ 활성화 사업 신규추진…2개과제 선정, 40억 투입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에 따르면 '28㎓ 산업융합 확산' 사업이 '5G+ 융합서비스 프로젝트'를 통해 추진된다.

현재 28㎓ 대역 5G 서비스는 주파수 특성으로 인해 산업 융합 모델이 부족한 실정이다. 28㎓는 직진성이 강하고 회절성이 약해 3.5㎓ 보다 많은 기지국 설치가 필요하다. 이로 인해 인프라 구축이 지연되고 킬러 서비스 모델 발굴이 늦어지고 있다.

반면, 전송속도가 3.5㎓ 대비 3~4배가량 빨라 5G 융합서비스 창출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된다.

과기정통부는 이같은 특성을 살려 28㎓ 산업융합 확산 사업을 신규 사업으로 추가했다. 28㎓ 기업용(B2B) 핫스팟 구역에서 성공모델을 마련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우선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수요조사를 실시한다.

28㎓ 활용 산업은 교육・문화, 조선・항만, 산업・안전, 소매・유통, 제조 등의 분야에서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요조사 지원은 28㎓ 관련 서비스, 단말, 부품 등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구축할 공급기관과 실제 이를 도입하고 활용할 수요현장이 컨소시엄 형태로 하면 된다. 수요기관에는 중소, 중견기업뿐 아니라 대기업, 지자체, 공공기관 등도 참여 가능하다.

수요조사 기간은 다음달 5일까지다. 이후 과제기획위원회를 꾸려 사업성을 검토하고 실제 산업에 적용 가능할 수 있도록 구체화, 이르면 연말부터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선정 과제는 총 2개이며 각각 20억원 내외로 총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원 기간은 최대 2년까지다.

현재 28㎓ 정책과 관련해선 국회를 중심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라 이번 사업을 통해 변곡점을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통3사는 28㎓ 주파수를 할당받았지만 기지국 투자 등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작업이 더디다. 심지어 기지국 의무 구축 수량도 채우지 않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28㎓ 대역과 같은 초고주파 대역에 대한 활용도를 고려하면 시범사업과 실증 프로젝트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활성화를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그간 민간 중심으로 추진하던 것에 이어 정부도 나서 28㎓ 사업을 시작, 레퍼런스를 확보하려고 한다"며 "과제 발굴을 위한 수요조사 이후 내년 3~4월경 본격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공공 MEC 융합서비스·민간 B2B 사업 추진

과기정통부는 또한 5G+ 융합서비스 프로젝트를 통해 ▲공공부문 모바일에지컴퓨팅(MEC) 기반 5G 융합서비스 발굴 및 공공선도 적용 사업과 ▲민간부문 5G B2B 활성화 사업 수요조사도 함께 추진한다. 이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담당한다.

사용 주파수 대역은 공공부문에서는 3.5㎓ ~28㎓  모두 가능하며 민간 B2B 사업은 6㎓ 이하 대역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우선 공공부문에서는 6~7개 과제를 선정해 각각 30~5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5G MEC 기반의 공공서비스 디지털 전환과 고도화를 추진하고 5G 기지국, 코어망과 같은 인프라 확대와 전후방 산업생태계 초기시장을 창출한다는 목표다.

공공부문 5G MEC 사업의 경우 앞서 헬스케어, 캠퍼스, 국방, 시티, 산단, 항만 등 6개 분야로 추진한바 있어 이번에도 유사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민간 5G B2B 사업 수요조사에서는 제조, 자동차, 헬스케어, 물류・유통, 보안・안전, 디지털워크 등이 후보 분야로 꼽힌다. 사업 규모는 총 40억원이며 2개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다.

공공·민간부문 수요조사 기간은 28㎓과 동일하다. 이후 과제기획위원회 선별작업과 공모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