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지능형 IoT 27개 기술 공개


20일부터 사흘간 코엑스서 AIoT 국제전시회 참가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국내 연구진이 디지털 탈바꿈을 통한 지능화 사회에 한 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최신 지능형 사물인터넷(AIoT)기술을 일반에 공개한다.

ETRI 연구진이 복제 불가능한 생체인식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0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21 AIoT 국제전시회’에 참가, 연구개발 중인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선보인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전시회서 ETRI는 4차 산업혁명의 근간이 될 IoT 기반기술 11개와 국가 지능화를 위한 IoT 응용기술 16개 등 최신기술 27개를 전시한다.

IoT 기반기술은 주로 사물인터넷과 관련된 기기, 네트워크, 센서, 보안, 자율사물 등과 관련된 기술이다. 아울러 응용기술로는 에너지, 환경, 농축산 IoT와 지식융합과 관련된 기술들이다.

IoT 기반기술 분야에서 ▲경량형 IoT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오픈소스 ▲비면허대역 저지연, 대규모, 시민감 고정밀 무선 시민감 IoT 네트워크 기술 ▲현장진단 및 생체인식 센서 기술 ▲하드웨어기반 DNA 보안, 침해확산 방지 기술 ▲자율제조 협동로봇 프레임워크, 행동지능 강화학습, 이동 객체 스켈레톤 추출 기술 등을 전시한다.

IoT 응용기술 분야에서 ▲에너지 거래, 공유, 중개시장, 관리, 최적화 서비스 기술 ▲USV 기반 녹조 모니터링 서비스 기술 ▲나무 생장관리, 가축 이상징후 조기감지, 구제역 현장진단, 스마트 안전축사, 바이오 시큐리티 통합 시스템 기술 ▲자가학습형 지식 융합 브레인(KSB), 자율분산 에너지 관리, 딥러닝 미세누출 진단, 고령자 건강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선뵌다.

특히, ETRI 지능화융합연구소가 국가 지능화 추진 및 국민 생활문제 해결에 주력하는 IoT 기반기술, 인공지능(AI) 기술이 내장된 응용기술, 그리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KSB융합연구단과 SDF융합연구단의 현장 적용 기술에서 지능형·자율형 사물인터넷에 이르는 기술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연구원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기술 공유와 협력의 장도 마련함으로써 우리나라 IoT 기술 발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ETRI 김형준 지능화융합연구소장은 “전 산업의 디지털·비대면 전환이 현실화되고 있는 이때 IoT는 모든 분야에 핵심이 되고 있다. 연구진은 AI가 융합된 IoT 핵심기술들이 공공 국민생활 전반에 걸친 문제들을 해결하는 기술로 상용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