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2G 연속 끝내기 다저스 울려…로사리오 끝내기 안타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이틀 연속으로 LA 다저스에 극적인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애틀랜타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NLCS, 7전 4승제) 다저스와 2차전에서 5-4로 이겼다.

애틀랜타는 전날(1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 1차전에서도 9회말 나온 끝내기 안타로 기선제압했고 이날도 2-4로 끌려가던 경기를 따라붙었고 결국 뒤집었다.

1차전 끝내기 주인공은 오스틴 라일리였다면 2차전은 에디 로사리오가 됐다. 애틀랜타는 4-4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9회말 2사 2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로사리오가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얀센을 상대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애틀랜타의 에디 로사리오가 18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NLCS 2차전에서 4-4로 맞서고 있던 9회말 끝내기 안타를 쳤다. [사진=뉴시스]

로사리오는 얀센이 던진 초구에 배트를 돌렸고 2루 주자 댄스비 스완슨이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애틀랜타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애틀랜타는 이날 승리로 다저스에 2연승을 거두며 월드시리즈 진출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갔다.

다저스는 기선제압했다. 1회초 선두타자 무키 베츠의 안타에 이어 후속 타자 코리 시거가 애틀랜타 선발투수 이안 앤더슨이 던진 초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만들었다.

0-2로 끌려가던 애틀랜타는 4회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저스에서 2014년부터 지난해(2020년)까지 뛰었던 족 피더슨이 해결사가 됐다.

피더슨은 1사 1루 상황에 타석에 나와 다저스 선발투수 맥스 슈어저가 던진 2구째를 통타, 오른쪽 담장을 넘겼다. 피더슨의 투런포로 애틀랜타는 2-2를 만들었다.

하지만 다저스는 7회초 크리스 테일러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날려 4-2로 역전했다. 그러나 애틀랜타 뒷심은 강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18일(한국시간) 열린 LA 다저스와 NLCS 2차전에서 9회말 나온 에디 로사리오의 끝내기 안타로 5-4로 이겼다. 애틀랜타는 이로써 시리즈 전적 2승으로 다저스에 앞서갔다. [사진=뉴시스]

1차전 끝내기 승리를 이끈 듀오 오지 알비스와 라일리가 다시 한 번 제 몫을 했다. 두 선수는 8회말 연달아 적시타와 2루타를 쳤다.

애틀랜타는 4-4로 다시 균형을 맞췄고 9회말 극적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슈어저는 이날 4.1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7탈삼진 2실점했다.

다저스는 '에이스'인 슈어저를 내고도 애틀랜타에 덜미를 잡혔다. 두 팀의 3차전은 오는 20일 다저스의 홈 구장인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