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제외 쇼트트랙대표팀, 월드컵 1차 대회 위해 출국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조용한 출국이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 충돌 의혹에 휩싸인 한국 남녀쇼트트랙대표팀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떠났다.

쇼트트랙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최 2021-22시즌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출전한다. 이번 대표팀에는 고의 충돌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심석희(서울시청)가 제외됐다.

고의 충돌 피해자로 언급되고 있는 최민정(성남시청)은 대표팀에 승선해 선수단과 함께 이날 출국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이하 빙상연맹)은 선수단 보호 차원에서 출국 일정 등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다. 또한 각 언론사와 매체에게 취재 활동 자제를 요청했다.

한국 남녀쇼트트랙대표팀이 ISU 주최 2021-22시즌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출전을 위해 1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베이징으로 출국했다. 비행기에 오르기 전 단체 사진을 촬영한 쇼트트랙대표팀. [사진=대한빙상경기연맹 ]

월드컵 1차 대회는 오는 21일 막을 올려 24일까지 열린다. 2022 베이징올림픽 쿼터는 월드컵 4차 대회까지 성적을 종합해서 국가별로 배분된다.

심석희의 고의 충돌 의혹은 조재범 전 코치 측이 심석희의 사적인 메신저 채팅 내용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조 코치는 현재 심석희를 상대로 3년여간 폭언, 폭행, 성폭력 등을 저지른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빙상연맹은 논란이 되고 있는 심석희가 다른 대표팀 선수들과 훈련하기 어렵다고 판단을 내렸고 이번 월드컵 시리즈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심석희가 빠진 자리는 이유빈(연세대)가 서휘민(고려대)가 대신한다. 이유빈은 개인전, 서휘민은 단체전에 각각 출전할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