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 매각…증여세 재원 마련


지분 52.08% 신세계에 매도…신세계 "지배구조 개선 효과 기대"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도했다. 증여세 재원 마련 및 신세계 지배구조 단순화 목적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도했다.

신세계는 14일 정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광주신세계 지분 52.08%를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총 83만3천330주로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천200원이다.

이에 따라 신세계의 광주신세계 지분은 기존 10.42%에서 62.5%로 변동되며 최대주주가 됐다.

신세계 측은 정 부회장이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 매각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어머니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으로부터 이마트 지분 8.22%를 증여 받아 1천917억원의 증여세를 납부해야 한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는 광주신세계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기 위해 지분을 매입했다"며 "연결 회계 편입으로 재무구조 개선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