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악덕 편의점주 묘사 논란…넷플릭스 "세븐일레븐과 논의중"(공식)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측이 "세븐일레븐과 논의 진행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7일 자사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내용이 포함됐다며 넷플릭스와 'D.P.'(디피) 제작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에 수정·편집을 요구하는 내용 증명을 보냈다.

'D.P.'(디피)가 악덕 편의점주 묘사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넷플릭스]

이에 넷플릭스 측은 이날 조이뉴스24에 "현재 세븐일레븐 측과 해당 사안과 관련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장면은 'D.P.' 5회차에서 편의점 점주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황장수(신승호 분)에게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바로바로 치우면 적자 나는 건 네가 메울거냐"라고 타박하는 장면.

해당 장면에서 등장인물 모두 세븐일레븐 로고가 새겨진 유니폼을 착용했고, 세븐일레븐 점포를 배경으로 한다. 이에 코리아세븐 측은 "자사 브랜드와 점주의 이미지, 명예 훼손이 우려된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코리아세븐 측에 따르면 촬영 전 부정적인 내용은 담기지 않는다고 해서 촬영 협조를 했다는 것. 코리아세븐 측은 "이런 장면이라면 허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D.P.'는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D.P.) 준호(정해인)와 호열(구교환)이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을 쫓으며 미처 알지 못했던 현실을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