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학 아워홈 회장 퇴진…21년만에 경영 일선서 물러나


막내딸 구지은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

구자학 아워홈 회장 모습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식품업체 아워홈의 구자학 회장이 21년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1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4일 열린 이사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되지 않았다. 이로써 구 회장은 공동 대표이사에서 퇴임하는 동시에 경영 일선에서도 물러났다.

구 회장은 2000년 아워홈이 LG그룹에서 독립한 이후 21년 만에 경영에서 손을 떼게 됐다. 구 회장은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올해 92세다. 고령인 구 회장은 그동안 사실상 경영에는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이사회에선 구 회장의 장남인 구본성 대표이사 부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해임됐다. 구 회장의 막내딸 구지은 전 캘리스코 대표이사가 두 언니와 연대해 오빠를 물러나게 하고 아워홈 대표이사 자리에 앉았고 유덕상 대표이사도 해임되면서 구지은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바뀌었다. 구 회장의 둘째 딸인 구명진 캘리스코 대표는 아워홈 사내이사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구 부회장이 보복 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운전자를 친 혐의로 지난 3일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은 해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검찰과 구 부회장 모두 항소하지 않아 1심 형이 확정됐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