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개인별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사업 드라이브


헬스케어 서비스 스타트업 '케어위드'와 업무협약 체결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CJ제일제당이 개인별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사업 강화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케어위드'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제일제당은 20여년 동안 쌓아온 건강기능식(건기식) R&D 노하우를 케어위드의 온라인 사업 전문성과 결합해 '개인별 맞춤형 건기식'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유전자 및 장내 미생물 분석 기술 등 케어위드의 차별화된 시스템과 접목해 새운 건기식 시장을 개척한다는 복안이다.

CJ제일제당이 개인별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사업 강화를 위해 케어위드와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CJ제일제당]

케어위드는 건강 설문 4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토대로 구독자 2만 명의 '필리(pilly)' 플랫폼을 운영중이며 개인에게 필요한 영양성분 추천 및 맞춤형 제품을 정기배송 하고 있다.

현재 국내 건기식 시장은 약 5조 원 규모로 소비자의 관심이 나날이 커지고 있으며, 제품개발 트렌드 또한 기능성 중심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관련 노하우를 갖춘 케어위드와 함께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핵심 역량을 보유한 파트너사와 함께 소비자 니즈에 맞춘 제품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미래 건기식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고성훈 케어위드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 세대를 아우르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try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