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도심항공 모빌리티 2028년 상용화"


"UAM 국내·해외 동시 추진…투자 이어갈 것"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상용화 시점을 2028년으로 예상했다.

정 부회장은 'CES 2020'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또한 "UAM 첫 시작은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라며 "법규 등이 함께 가야 하기 때문에 정부와 계속 이야기를 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CES 2020'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설명했다. [사진=현대자동차]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현재 투자를 많이 하고 있고, 좋은 파트너들과 협력도 이어가고 있다"면서 "더 훌륭한 인재들이 들어와 사람들이 더욱 편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의 경쟁력에 대해서는 "아직 시작 단계이기 때문에 장단점을 얘기할 수는 없고, 지금 단정 지을 수 있는 건 없다"면서도 "기업마다 전략이 있어서 4~5년 정도 지나 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의 상용화 시점을 2028년으로 예상했다. [사진=서민지 기자]

한편 현대차는 'CES 2020'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구현을 위한 솔루션으로 UAM을 비롯해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를 제시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 = 서민지 기자 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