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부총리 "저성장 고착화, 경제 최대뇌관"

기획재정부 대상 국감에서 발언해


[이혜경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우리 경제의 최대 위험 요소로 '저성장 고착화'를 꼽았다.

27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의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정희수 기획재정위원장의 "우리 경제가 안고 있는 문제 가운데 가장 큰 위험요인을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최 부총리는 이 같이 답변했다.

최 부총리는 "경기가 좀 올랐다가 조금 완화될 수는 있는(것은 큰 문제가 아닌)데, 최근 우리 경제는 저성장 고착화 기미가 있어 우려된다"며 "저성장 고착화가 가장 큰 위험한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혜경기자 vixe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