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단말기 확인 위해 '갤럭시 지수' 만들자"

전병헌 의원 "과학적인 지수 개발 필요"


[허준기자] 우리나라 휴대폰 단말기 가격이 해외보다 비싸다는 지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과학적인 가격 비교를 위해 '갤럭시 지수'를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전병헌 의원은 27일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에서 단말기 가격의 국내외 차별문제에 대한 과학적 비교지수를 개발해야 한다며 '빅맥 지수'와 비슷한 이른바 '갤럭시 지수'를 개발하자고 제안했다.

전병헌 의원은 "스마트폰이 보편화된 이후 국회에서 단말기 가격에 대한 지속적인 문제 지적이 있었지만 제조사는 매년 메모리, 배터리 DMB 등에서 차이가 있다는 답변만 반복하고 있다"며 "단말기 가격에 대한 보다 과학적인 지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병헌 의원실은 단말기 가격이 비싸다는 자료도 제시했다. 삼성전자 실적자료와 가트너의 단말기 판매량 등을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13년까지 국내외 단말기 대당 판매 마진이 약 4배 정도 차이난다는 것이 전병헌 의원실의 추정이다.

이어 전 의원은 "반복되는 단말기 국내외 차별 논란을 해소하고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빅맥지수처럼 갤럭시지수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며 "미래부는 보다 과학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창조경제지수와 같은 허상에 매몰되지 말고 현실적인 지수를 개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빅맥지수'는 맥도날드 햄버거인 '빅맥' 가격을 비교해 전세계 물가 수준과 통화가치를 비교하는 지수다.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가 매 분기 작성해 발표한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