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현 "모뉴엘 대출심사, 부실 여부 조사 중"

모뉴엘 대출 10개 은행에 특검 진행 중


[이경은기자] 최수현 금감원장(사진)이 "모뉴엘 대출심사와 관련해 부실 여부가 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최 원장은 27일 열린 종합 국정감사에서 "무역보험공사의 보증서만 보고 모뉴엘의 영업실적이나 현금흐름 등은 제대로 보지 않은 것 아니냐"는 강기정 새정치민주연합의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부터 기업·산업·수출입·외환·국민은행 등 모뉴엘에 대출을 해준 10개 은행에 대해 특별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 은행은 모뉴엘에 6천768억원을 대출해줬다.

최 원장은 "모뉴엘은 오픈 어카운트(open account) 방식으로 은행을 통하지 않고 수입업자와 직접 거래했다"며 "이 과정에서 물품이 제대로 갔는지 선적 관련 서류가 위조됐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제윤 금융위원장도 문제가 있을 경우 관계부처와 논의를 통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무보가 100% 보증을 해줘서 이런 금융사고가 터진 것 아니냐"는 강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금감원의 검사결과를 보겠다. 문제가 있다면, 산업통산자원부와 기획재정부와 논의해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피해 구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경은기자 serius0727@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