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SNS 효시 '미투데이' 서비스 종료된다


2014년6월부로…네이버 "글로벌 브랜드에 밀려 사용자수 지속 감소"

[정미하기자] 네이버는 단문형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미투데이' 서비스를 내년 6월30일부로 서비스 종료한다고 5일 발표했다.

'미투데이'는 지난 2007년 2월 국내 최초 SNS로 첫 선을 보인 이래, 네이버가 2008년 12월 인수했다. 2009년 주간 순방문자수가 트위터를 앞섰고,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사들이 참여하는 등 토종 SNS로 이용자들이 이용해 왔다.

'미투데이' 서비스를 종료하는데 대해 네이버 측은 "글로벌 브랜드 파워에 밀려 사용자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왔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의 성장세는 뚜렷한 반면, '미투데이'는 서비스 활동성을 보여주는 각종 지표가 급감했고, 그마저도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추세에 있어 사실상 서비스 운영 및 유지에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는 것.

네이버 측은 "글로벌 무한 경쟁 환경 하에서 제한된 리소스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 전략 이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었다"며 "네이버는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결과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서비스적 가치를 제공하고자, 서비스 종료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순차적인 서비스 종료 결정으로 '미투데이'는 2014년 6월30일까지 서비스되며, 2014년 1월1일부터는 이용자들이 생성한 콘텐츠에 대한 백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미투데이 외에도 다음의 '요즘', SK커뮤니케이션즈의 'C로그', KTH의 '푸딩.투'와 '아임인' 등 국내에서 개발된 SNS가 잇따라 서비스 종료를 한 상태다.

정미하기자 lotu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