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회 단상 점거...하이닉스 경영정상화 촉구

 


하이닉스 주주총회가 일시 정회됐다.

24일 오전 12시 현재 하이닉스반도체 임시주주총회가 소액주주의 단상 점거로 정회된 가운데, 하이닉스살리기국민운동연합회(의장 오필근)는 '하이닉스 경영정상화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연합회는 이 결의문에서 "대주주와 소액주주간의 차등감자를 실시해 주가를 회복시킨 뒤 유상증자 실시로 중장기적인 금융 위기를 넘기고 시설투자비를 조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채권단은 전환사채(CB)의 주식 전환을 앞두고 때 아닌 13.5 대 1의 감자 발표, 법정관리, 청산 등 극단적인 처방전을 남발해 주가를 폭락시킨 책임이 있는 바 당연히 차등감자를 받아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관범기자 bum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