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 앞에서 소신도 바꾸나?'...진념 전 부총리, "독자생존 지지" 발언

 


"부총리 시절 매각에 앞장섰지 않느냐?"

"난 억울하다!"

한 때 국가 경제 운영의 수장을 지낸 진 념 전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정치인으로 탈바꿈한 뒤 하이닉스 문제에 관한 자신의 기존 '소신'을 뒤엎는 듯한 발언을 해 비난을 사고 있다.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진 념 전 부총리는 지난 14일 하이닉스 노동조합측이 방문하여 갖게 된 면담에서 “하이닉스 생존을 도와줬으면 도와줬지 매각을 진두 지휘하지는 않았다”며 “매각론자처럼 비쳐지는 것이 억울하다”고 말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진 후보는 “하이닉스를 살리기 위해서 지난 2000년 12월 신주인수권부 사채 발행을 추진할 당시 한나라당과 미국의 통상 압력을 받아가면서 회사를 살린 장본인”이라고 노조 측에 말했다.

Alt Text그는 더욱이 “하이닉스를 살릴 수 있는 방향은 독자생존으로 갈 수 있는 방향과 자본 유입을 위한 해외 또는 국내 투자유치 방향, 법정관리 또는 청산 방향이 있을 수 있으며 생존의 방향도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독자생존할 수 있다면 어떻게 해서라도 살려야 하는 것이 정부의 의무”라고 강조한 그는 “하이닉스를 살리기 위해 TV 토론회 등과 언론을 통해 하이닉스 살리기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노조 측에 약속했다.

그러나 이 같은 발언은 부총리 시절 ‘하이닉스를 반드시 매각해야’한다는 그의 ‘소신’과는 크게 차이가 있는 것이며, 현 정책 당국의 ‘분리 후 매각’ 방침과도 맥락을 달리 하는 것이다.

최근에도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금융기관 지원 없이 하이닉스가 자체적으로 생존할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며 “국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른 시일 내에 매각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부는 그동안 옛 LG반도체와 현대전자(현 하이닉스)의 ‘물리적’ 합병을 추진, 무리수라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구조조정의 대표적 ‘실적’으로 삼아 왔다.

진 전 부총리 역시 ‘빅딜’로 탄생한 하이닉스가 부실화되자 이 문제 처리, 특히 해외 매각을 적극 주장해 왔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올 3월 초 “하이닉스가 1, 2월에 영업이익을 냈지만 이는 은행들이 부채를 탕감했기 때문이고, 앞으로 막대한 투자가 들어가야 해 독자생존을 가능한 것 처럼 말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럼에도 ‘도지사’를 위해 진 후보가 하이닉스 노조측과 가진 면담에서 ‘독자생존 지지’를 언급하고 나선 것은 경기도민의 ‘표심’을 겨냥한 ‘생색내기’용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면담에 참석한 정상영 하이닉스 노조위원장은 “진 후보는 자신이 하이닉스 생존을 위해 일했으며 매각론자로 비치는 것이 억울하다고 했지만 그동안 한 발언과 행동을 보면 누가 그 말을 믿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경기도는 하이닉스 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등 반도체기업들이 많아 ‘반도체인의 표’를 의식한 발언으로 밖에 볼 수 없으며 향후 그의 행동을 지켜볼 뿐”이라고 말했다.

하이닉스 소액주주 모임을 이끌고 있는 오필근 세무사(하이닉스살리국민운동연합회의장)는 “정치인이 된 진 후보는 '제스처'보다는 정부가 독자생존의 지원책을 내놓도록 독려하는 행동으로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설사 진 후보가 당시 정부 관료 입장에서 ‘매각 방침’을 밝혔던 것이 자신의 소신과는 다른 것이었다고 하더라도 정치인으로 변신한 한 때 정책 책임자의 모순된 발언이 국가 신인도에 악영향을 주는 등 파장이 큰 점을 생각하면 비판을 면키 어렵다는 지적이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과 지난 달까지만 해도 해외 투자 유치를 나가서 ‘정치를 하지 않겠다’고 투자자들을 설득한 진 후보의 모습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무엇을 느끼겠냐”고 꼬집었다.

한편, 하이닉스 노조는 진 전 부총리와 면담한 다음 날인 15일 한나라당 경기도지사 후보인 손학규 의원과도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손학규 의원도 노조측에 "하이닉스 매각의 부당성을 당 차원에서 적극 개입해 알리겠다"고 약속하고 독자생존의 방향으로 선거전략과 정책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