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안드로이드폰 여자는 아이폰 선호


미국의 남자들은 안드로이드폰을 더 좋아하고 여자는 아이폰을 더 좋아한다는 재미있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지난 8월에서 10월 사이에 미국의 소비자 9천200명을 상대로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다음에 어떤 운용체계(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구매할 것이냐'는 질문에 여자의 경우 아이폰의 iOS를 선택한 사람이 30.9%로 1위였다.

이어서 안드로이드(22.8%), RIM 블랙베리(12.5%), 윈도모바일(5.8%), 기타(4.2%), 미결정(23.8%)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반면에 남자의 경우 안드로이드라고 대답한 사람이 32.6%로, 28.6%의 iOS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해 주목을 끌었다.

또 이날 닐슨 자료에 따르면, 10월 기준으로 미국 휴대폰 이용자 가운데 스마트폰 이용자가 전체의 29.7%를 차지했다.

가장 많이 쓰고 있는 스마트폰은 애플 아이폰과 RIM 블랙베리로 각각 27.9%와 27.4%의 점유율을 보였다. 최근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안드로이드는 22.4%의 점유율을 기록하였다.

또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모바일(14%)이 그 뒤를 이었으며, 심비안 등 다른 OS는 모두 5% 미만의 점유율을 보였다.

스마트폰을 새로 구매할 예정인 사람에게 추후 어떤 OS를 선택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서는 애플의 iOS(30%)와 구글의 안드로이드(28%)가 박빙의 차이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재미 있는 점은 현재 일반폰을 쓰는 사람은 안드로이드를 선택한 사람(28%)이 iOS(25%)를 선택한 사람보다 많은 반면, 현재 스마트폰을 쓰고 있는 사람은 iOS(35%)를 선택한 사람이 안드로이드(28%)를 선택한 사람보다 많았다는 점이다.

아이폰 이용자가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보다 만족도가 더 높다는 여러 보고서와 비슷한 맥락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