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의 아버지' "내년 봄 주소 고갈"


'인터넷의 아버지'로 불리는 빈트 서프(Vint Cerf) 구글 부사장이 "인터넷 주소 자원이 내년 봄에 고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1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즈(FT) 보도에 따르면, 서프 부사장(사진)은 "인터넷 주소 자원이 고갈됨에 따라, 앞으로 6개월 이내에 인터넷 산업의 성장도 점차 멈추기 시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각 기업과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들이 인터넷 주소 갯수를 대폭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인터넷 프로토콜 IPv6로 전환하지 않으면 컴퓨팅 위기가 찾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프 부사장은 특히 이런 상황에 대해 "휴대폰 번호 없이 휴대폰 단말기만 판매하려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번호가 없으면 통화가 불가능하듯이 주소가 없으면 접속과 연결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주소 자원이 고갈된다고 해서 가스가 떨어질 때 자동차가 멈추는 것처럼 인터넷이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 문제는 지속적으로 생겨나는 모바일 등 새로운 기기의 인터넷 접속이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또 기존 프로토콜인 IPv4와 새 프로토콜인 IPv6의 호환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이는 기존 프로토콜을 주로 쓰는 유럽 및 북미 등과 새 프로토콜을 쓰는 나라 사이에 접속 상의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뜻이다.

그에 따르면, 모든 인터넷 연결기기는 주소를 갖는다. 현재 쓰고 있는 주소체계는 IPv4라는 프로토콜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인데, 약 40억 개의 주소를 갖고 있다. 이중 대부분이 소진됐으며 현재 약 5% 미만의 주소 자원이 남아 있고 내년 봄에 고갈 될 전망이다.

그런데 이 프로토콜을 IPv6로 전환하면 주소자원을 340조 개, 즉 거의 무한대로 늘릴 수 있다고 한다. IPv4는 12개의 숫자로 이루어지는 데 반해 IPv6는 18자리의 숫자로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서프 부사장은 지난 1973년 데이터 전송 표준인 TCP/IP를 개발, 인터넷의 기본 골격을 만든 주역 가운데 한 사람이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