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스마트폰에 SKT T스토어 올라간다

국내 앱개발자들 중국 진출에도 도움 될 듯


SK텔레콤의 애플리케이션(앱)스토어 'T스토어'가 레노버 스마트폰에 탑재된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컴퓨터 제조업체로 유명한 레노버가 출시한 스마트폰에 앱스토어인 T스토어를 제공키로 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중국 내 레노버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T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PC제조업체로 유명한 레노버는 PC산업을 통해 키워진 제조 경쟁력과 1만 개가 넘는 유통 채널을 기반으로 ‘Le(樂) phone(러폰)’이라는 제품을 출시,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약 12%(약 100만 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러폰에는 '러폰 앱스토어'라는 레노버 고유 앱스토어가 있는데, SK텔레콤의 T스토어는 그 안의 '숍인숍' 형태로 제공되는 것으로 일단 양사 합의가 된 상태다.

SK텔레콤과 레노버는 이를 위해 글로벌 콘텐츠 유통 시장에서의 상호 협력에 대한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숍인숍 형태로 합의됐지만 향후 본 계약을 하게 되면 별도 스토어로 탑재될 수도 있다. 협력의 폭이 매우 넓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사는 내년에 출시되는 해외 레노버 스마트폰 이용자들도 T스토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 측은 T스토어 플랫폼의 확장을 통해 국내 개발자들이 개발한 우수한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번 제휴를 통해 레노버의 브랜드 파워와 T스토어의 플랫폼/콘텐츠의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초기 단계인 중국 앱 시장에서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아직 초기 단계에 있는 중국 앱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T스토어 브랜드숍을 유료 콘텐츠 중심의 '프리미엄숍'으로 만들겠다는 전략을 갖고 있다. 따라서 향후 국내 개발자들의 수익 모델이 더욱 견고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T스토어에는 개발시점부터 국내-중국시장을 동시에 겨냥한 콘텐츠들이 다수 등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후 중국 앱 시장에서 자신이 개발한 콘텐츠를 판매하고 싶은 개발자는 T스토어의 '라이선스뱅크'에 콘텐츠를 등록해 T스토어를 통한 콘텐츠의 해외 판매에 동의하면 된다.

개발자가 등록한 콘텐츠가 판매에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SK텔레콤과 레노버가 지원하는 언어 번역/검증 등의 현지화 작업을 거쳐 중국 앱 시장에서 판매된다.

한편 SK텔레콤과 레노버는 콘텐츠 판매에 대한 수익을 8:2로 분배하기로 합의했으며, SK텔레콤은 그 수익을 다시 개발자와 나누게 된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