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스마트폰, SKT-LGU서 동시 출시


팬택(대표 박병엽)은 안드로이드 2.2(프로요) 버전을 탑재한 스마트폰 '미라크(IM-A690S/IM-A690L)'를 다음주부터 본격 출시한다고 21일 발표했다.

팬택은 SK텔레콤과 KT에 이어 LG유플러스까지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며 이를 기반으로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스카이는 현재까지 ‘시리우스(Sirius)’, ‘이자르(Izar)’, ‘베가(Vega)’ 총 세 가지 모델을 차례로 출시하며 스마트폰 부분에서 지난 11일 누적 판매량 50만대를 돌파했다.

이는 삼성에 이어 국내 업체 중 두 번째로 많은 판매량이며, 외산 업체를 포함해도 애플에 이어 국내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수치이다.

이에 스카이는 연말까지 스마트폰 누적 판매 100만대 이상을 목표로 4분기 전략폰인 미라크를 출시, 보다 공격적인 경영으로 업계 리더십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스카이는 이번 ‘미라크’의 출시에 따라 국내에서 안드로이드OS 기반의 스마트폰을 가장 많이 출시한 단말기 제조업체가 됐다. 신제품 미라크는 프리미엄급 제품의 성능과 감성적 디자인, 합리적인 가격이 특징이다.

안드로이드 최신의 운영체제인 프로요를 탑재하고 속도, 메모리, 용량 등에서 우월함을 자랑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그 동안 스마트폰의 가격 부담으로 주저했던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해 가격대도 70만원 대로 낮췄다. 색상은 블랙, 화이트, 펑키핑크, 올리브 그린 등 네 가지로 출시되며 10월 중에 블랙과 화이트가, 그 외 컬러는 11월부터 나온다.

한편 스카이는 기존에 출시된 스마트폰인 시리우스와 이자르, 베가도 연내에 ‘프로요’로 업그레이드를 실시할 예정이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