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제협 "안드로이드 불법앱 단속 본격화"


국내 2천여 음반제작자의 18만여곡을 관리하는 한국음원제작자협회(회장 이덕요)는18일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에서 운영되는 불법음원 다운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집중 단속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음제협은 지난 7월 '뮤직정크' 등 음원을 침해하는 스마트폰용 불법 애플리케이션을 단속해 적발한데 이어, 구글·네이버·다음 등과의 공조를 통해 웹스토어 및 포털 사이트에서 공유되는 불법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게시 중단 및 삭제조치를 진행했다.

또한 최근 음원을 침해하는 'Music Wizard'외 12개의 불법 애플리케이션을 추가 적발했다.

음제협측은 "이번에 발견된 불법 앱들은 해외에서 개발된 것으로 대응이 쉽지 않지만, 국내 온라인 음악시장에 미칠 악영향이 커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특히 "안드로이드 마켓의 경우 정책상 구글 본사에 게시물 삭제요청을 하는 등 국내 사정과 달라 시간적 제약이 따른다"면서 "국내 OSP사업자들의 게시판을 이용한 2차적 공유행위를 차단하는 등 효과적인 단속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외 불법 애플리케이션과 유사하게 음원을 침해하는 불법 애플리케이션이 개발돼 배포될 경우 민·형사상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음제협은 이번에 추가로 단속한 13개의 불법 앱에 대해서는 최초로 배포된 안드로이드 마켓에 대한 차단 요청과 국내 OSP사업자들의 게시판을 이용한 2차적 공유행위를 모니터링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할 계획이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