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타면서도 와이파이 즐긴다"

KT, 이달 말까지 수도권 등 역사내 완료…차량 내부도 추진


KT가 무선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이동 와이파이' 구축에 본격 나섰다.

KT(대표 이석채)는 22일 고객들이 대중교통으로 이동 중에도 스마트폰으로 와이파이에 접속해 편리하게 무선인터넷을 즐길 수 있도록 서울 및 수도권의 모든 지하철 차량과 수도권 공항ㆍ광역 버스에 '이동 와이파이'를 구축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동 와이파이는 와이브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KT가 이번에 개발한 '퍼블릭 에그'를 각 차량에 설치해 승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고속으로 달리는 차량 내에서도 고품질 무선데이터 서비스를 빠르고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다.

KT는 우선 9월 중순부터 이용 승객이 가장 많은 서울 메트로 2호선과 도시철도 5호선/8호선의 전 차량에 와이파이 구축을 시작해 11월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며, 이후 서울 및 수도권 지하철(1~9호선, 인천선, 분당선, 과천선, 일산선) 전 차량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차량 내 와이파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미 동부콜택시와 한강유람선에서 '달리는 와이파이, 떠다니는 와이파이'를 제공하고 있는 KT는 이번 지하철 차량 '이동 와이파이' 구축에 이어 향후 공항버스 및 광역버스 등으로 구축 대상을 확대한다.

◆명동 등에 와이파이존 스트리트 추가 구축...이달 말까지 역사내 와이파이는 완료

또한 기존 서비스중인 명동, 코엑스 외에 보행자를 위한 올레 와이파이존 스트리트를 추가 구축, '이동 와이파이'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KT는 이미 서울ㆍ수도권 환승역사 89개 및 일반역사 31개, 광주지하철 20개 전 역사, 대전지하철 22개 전 역사, 공항철도 3개 전 역사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이달 말까지 서울ㆍ수도권 지하철 332개 역사와 부산/대구/인천/대전 지하철 184개 역사에도 와이파이를 구축 완료할 예정.

KT 이대산 무선네트워크본부장은 "고객들이 출퇴근시간 등 이동중에 무선데이터를 많이 이용한다는 점에 착안해 지하철 차량 와이파이 구축을 추진하게 됐다"며 “실내나 한정된 공간뿐만 아니라 달리는 차량 안이나 보행 중에도 자유롭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 와이파이'를 계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