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스마트 자전거 내놓는다?

아이폰∙아이패드 연결 '스마트 자전거' 특허출원


스마트폰 강자 애플이 이번엔 '스마트 자전거' 특허를 출원했다고 외신들이 1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애플은 특허 출원한 자전거의 도면 및 특허 내용을 특허 모니터링 블로그 페이턴틀리애플닷컴에 공개했다.

애플의 특허 출원 문서에 따르면 이 자전거는 핸들에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장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운전자는 스크린을 통해 주행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주행 거리와 속도, 경사도, 심장박동 수 등을 볼 수 있다.

무선인터넷에 연결해 교통상황 및 경로를 탐색할 수 있고 구글지도 서비스 활용도 가능하다. 또 최고 속도 및 주행 경로 등 개인의 주행 이력 정보도 조회해 볼 수 있다. 주행 코스를 지도 위에 표시하고 다른 주행자들과 이를 공유하는 기능도 있다.

애플은 이 자전거로 아이폰·아이패드 등 자사 모바일 기기 사업과의 시너지를 내려는 속내로 풀이된다. 업계 일각에서는 애플이 미니 아이패드를 출시하는 것은 이 자전거와 같은 지능형 교통수단을 겨냥한 것이란 견해도 제기되고 있다.

애플은 이 자전거의 상품명이나 출시일, 가격 등은 밝히지 않았다.

강현주기자 jj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