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는 싸이월드, 30대는 트위터, 40대는 블로그 선호

하루 1시간 미만, 테스크탑으로 이용


세대별로 선호하는 쇼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확연하게 구분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미디어 컨버전스 기업 DMC미디어(대표: 이준희)는 19일 전국 1천 3백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SNS 사용자 의식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달 실시된 이번 설문에서는 각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SNS가 확연히 구분됐다.

20대는 총 44.6%가 싸이월드를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한 반면, 타 연령대에 비해 블로그 및 카페 선호율이 낮게 나타났다.

트위터를 가장 많이 선호하는 연령대는 30대로 총 24.9%가 트위터를 선호한다고 응답해 싸이월드를 선호하는 26.7%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반면, 40대는 블로그 사용률 38.3%, 카페 선호율 20%로 타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또한 트위터 선호율이 21.7%를 기록, 20대보다 트위터에 대한 높은 선호율을 나타내 트위터를 사용하는 연령대는 30대~40대 중심으로 형성된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정보교류는 트위터, 업무 목적은 페이스북

전체 응답자의 83.6%는 현재 SNS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 했으며, SNS를 쓰는 이유는 대체적으로 '친목, 인맥 관리'와 '정보 교류'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사용 목적별 선호 SNS를 묻는 질문에는 정보 교류의 목적으로는 '트위터'(81.6%), 재미 목적으로는 '미투데이'(60.8%), 친목과 인맥 관리의 목적으로는 '싸이월드'(90.9%), 업무 목적으로는 '페이스북'(26.7%)을 가장 많이 쓴다고 응답해 SNS 종류 별로 이용 목적이 확실히 구분됐다.

스마트폰이 많이 보급됐지만 아직까지는 데스크탑 PC를 이용해 SNS를 이용하는 사용자가 77.8%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노트북(36.4%), 스마트폰(27.2%), 일반 휴대폰(12.1%) 순이었다.

또한 하루 1시간 미만 이용하는 라이트 유저가 전체의 67.2%였다.

SNS의 최대 장점을 묻는 질문에는 '실시간 소통'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33.8%로 가장 많았으며, 개방성에 의한 신분 노출을 가장 큰 단점으로 뽑은 응답자가 40.4%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도 사용자들의 SNS 이용 행태 및 기업의 SNS 활용에 대한 인식을 확인 할 수 있는 이번 SNS 사용자 의식 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DMC리포트(www.dmcreport.co.kr)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가능하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