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아이폰4 범퍼 무상 제공"


아이폰4 안테나 수신 결함 해법은 결국 '범퍼 무상 제공'이었다.

'범퍼 무상 제공' 해법은 그동안 많은 전문가들에 의해 가장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으며 애플에는 가장 타격이 적은 방법으로 분석돼 왔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16일(현지시간) 아이폰4 수신 결함과 관련 미국 캘리포니아주 큐퍼티노에 있는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9월 30일까지 제품을 사는 모든 고객에게 안테나 보호 케이스를 무상으로 주겠다"고 밝혔다.

"이미 산 고객한테는 비용을 환불해줄 것"이라고 잡스는 덧붙였다. 다음주부터 웹 사이트를 통해 이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잡스는 "그래도 만족하지 않을 경우 30일 안에 가져오면 별도 비용 없이 아이폰4를 환불해줄 것"이라는 방침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잡스는 이날 "모든 사용자가 행복하기를 원하다"며 아이폰4 수신 문제로 인한 갈등에 대해 유감의 뜻과 사과의 말을 에둘러 표현했다.

잡스는 그 문제로 고통을 겪은 고객에 대해서는 직접 "사과한다"고 말했다.

잡스는 특히 "우리는 완전하지 않고 폰 역시 완전하지 않다"고 시인하며, 스마트폰을 제조하는 일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토로했다.

그는 "데스 그립(Death Grip)으로 인한 안테나 수신 문제는 아이폰4 뿐만 아니라 모든 휴대폰에 적용된다"며 "기업의 숙명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데스 그립' 문제가 아이폰4의 독특한 디자인 때문만은 아니지만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니 그에 대한 해법을 내놓았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는 컨슈머리포트를 비롯해서 그동안 아이폰4의 수신 결함 문제가 독특한 디자인 때문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수긍하지 않는다는 걸 의미한다.

그는 또 "논란이 된 아이폰4 안테나 수신 결함 문제는 0.55%만이 겪는다"며 대다수의 소비자들은 제품에 만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아이폰 3GS의 경우 초기 반환율이 6%였으나 아이폰4은 1.7%에 불과하다고 그는 말했다. 오히려 중요한 건 이 점이라는 것이다.

잡스는 아이폰4가 출시된 이후 3주 동안 300만대 이상 팔렸다고 밝혔다.

한편 애플이 무상 제공키로 한 범퍼 가격은 29달러다.

미국의 애플 전문 애널리스트인 진 먼스트에 따르면, 이로 인한 비용은 1억8천만 달러 정도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는 2011년에 예상되는 애플 영업이익의 약 1% 수준이라고 진 먼스터는 전망했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