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엽 팬택 부회장의 '이유있는' 삼성 예찬

글로벌 시장 뚫어준 '큰 형님' 존경…"바다 OS 제품 출시 의향'


"갤럭시S가 아이폰4보다 낫다. 단기간에 이만한 성과를 낸 삼성전자의 저력은 역시 대단하다."

박병엽 팬택 대표이사 부회장이 휴대폰 부문의 거대 경쟁사인 삼성전자를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그는 15일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 '스카이 베가'를 출시하면서 삼성전자를 두고 "경쟁사이지만 존경스럽다"고 치켜세웠다.

스카이 베가가 나오면 당장 한판 승부를 피할 수 없는 갤럭시S에 대해서도 "아이폰4보다 더 나은 제품이다. 우리 제품과 좋은 승부가 될 것"이라고 극찬했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 플랫폼 '바다'에 대해서도 "바다 플랫폼 기반 제품도 기꺼이 출시할 의향이 있다"며 러브콜을 보냈다.

다만 그는 "국내 제조업체의 큰 형님 격으로써, 삼성전자가 에코시스템 구축이나 새로운 혁신, 원천 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해 줬으면 한다"고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

◆"바다 OS로 '연합'하자면 할 꺼다"

박 부회장은 "삼성이라는 회사가 해외 시장을 먼저 개척하고 험로를 뚫어놨기 때문에 팬택도 그 인지도 위에 수출길을 밟을 수 있었다. 개척자인 셈"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아마 삼성이 미국이나 유럽회사였다면 그 파괴력은 더 엄청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개발한 휴대인터넷용 장비 모바일 와이맥스 기술을 예로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와이브로(모바일 와이맥스) 장비 기술은 세계 최고다. 정말 놀라운 기술을 냈는데, 그 소속이 아시아의 작은 나라 한국이라는 것 때문에 세계 표준이 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는 것이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바다 플랫폼 역시 애플의 iOS나 구글 안드로이드에 대항할 우리 기술로써, 팬택 역시 여기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박 부회장은 언급했다.

그는 "(삼성측에서)바다 OS를 같이 하자고 하면 우리는 그 제품을 출시할 의향이 있다. 연합하자고 하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부회장은 삼성전자 같은 덩치 큰 형님이 모든 것을 다 하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특히 앱스토어나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같은 문제에 대해서 그는 "애플의 앱스토어가 강력한 이유는 개발자들이 '스스로' 하기 때문이다. 조금 느리고 답답하겠지만, 우리는 기다려 줄 수 있어야 한다"면서 "당장 앱이 없어서 답답하다고 거대 기업이 자금과 인력을 투입해 개발해버리면 애플 앱스토어와 같은 자연스러운 생태계는 조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