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머니 카드택시, 도입 3년만에 10만대 돌파


지난 2007년 서울시가 도입한 '카드 택시'가 시행 3년 만에 10만대로 늘어났다.

카드택시는 택시요금을 티머니, 후불교통카드, 신용카드로 모두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로, 시민들의 택시이용 불편 해소와 자가용 이용 수요의 택시 이용 전환을 목표로 서울시가 도입했다.

티머니(T-money) 운영 사업자인 한국스마트카드(대표 박계현)는 티머니 카드결제가 가능한 전국 카드택시가 정산기준으로 10만 대를 돌파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전국 25만대 운행 택시의 약 40%에 해당하는 것으로, 특히 서울은 카드택시가 약 93%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06년 시험운행을 통해 첫 서비스를 시작한 티머니 카드택시는 2007년말 2만여 대에서 2010년 7월 현재 10만 여대로 늘어나 5배로 성장했다.

카드 결제액은 2007년 말 58억원에서 올해 연말 약 9천억원으로 예상된다.

택시요금 카드결제 건수도 빠르게 증가해 1일 평균 29만 건, 금액으로는 1일 평균 약 25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월 평균으로 환산하면 875만 건, 764억 원에 달한다.

월간 카드 결제율은 서비스 초기 3.5%에서 현재 32%로 무려 약 10배 가량 증가했고, 결제 금액 비율은 1만원 이상이 83%로 고액 결제에 카드 이용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스마트카드 택시사업팀 강현택 팀장은 "편리한 카드결제를 선호하는 문화가 조성되면서 카드택시 보급율과 결제율이 모두 가파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2015년까지 전국 16만대 돌파를 목표로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시스템 개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