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정부 '웹 방식 올인' 반대 목소리 높아

"필요에 따라 '앱 방식'의 장점도 고려 돼야"


정부가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 개발 지침에 웹 방식을 사용하도록 권고하자 이에 대한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애플 아이폰 같은 특정 기업의 하드웨어나 브라우저에 종속되지 않겠다는 의미지만, 실질적인 효과는 거두지 못한 채 글로벌 경쟁력만 떨어뜨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미리 다운받은 뒤 언제든 불러내 쓰는 앱 방식은 특정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맞춤복'이라 할 수 있다.

반면 웹 방식은 웹 브라우저 기동 및 데이터 전송으로 인해 속도가 떨어지지만 특정단말기에 구애 받지 않는 '기성복'과 같은 셈이다.

공공부문 모바일 서비스에 관심이 모아진 것은 행정안전부가 공공기관의 모바일 서비스를 웹방식으로 제공할 것을 권고하며 시작됐다.

행안부는 모바일 웹 방식으로 전자정부 서비스를 제공할 때는 최소 3종 이상의 모바일 웹브라우저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의무화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다음 달 고시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스마트폰 솔루션 개발기업 포비커의 고종옥 사장은 "애플리케이션 방식의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국내 소프트웨어 업체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표준화된 웹 방식을 채택했을 경우 일반적인 효율성과 정부 비용 절감 측면에서 효과를 거둘 수 있지만, 데이터 트래픽으로 인한 이용자의 요금 부담과 스마트폰 관련 기술력에 대한 국가 경쟁력에서 문제가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특정 단말기에 종속된다는 문제를 지적하지만, 이미 웹서비스 방식은 그만큼의 효과와 시행착오를 거친 것으로, 이슈화되고 쉽게 다운받아 용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보안문제도 웹방식 보다 나은 앱 방식이 정부로서도 대국민 홍보에 더욱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스마트폰으로 촉발된 애플리케이션 개발 붐, 그리고 이의 확산에 있어서도 앱 방식 채택이 기술력과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지난 28일 행안부가 개최한 '모바일 전자정부 지침 공청회'에 패널로도 참석하는 그는 "정부 정보를 이용하기 위해 업체가 각 단말기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기술력이 향상될 것이고 정부 프로젝트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진출 또한 활발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익명을 원하는 아이폰용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는 기업의 A 사장은 "굳이 가이드라인을 만든다면 시장점유율과 사용자 측면을 고려해 한가지 플랫폼만 하지는 말아라 정도의 규제가 적당하지, 정부가 (아이폰을 염두에 두고)특정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으로는 서비스를 말아라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웹으로 구현하는 게 나은 것도 있고, 앱으로 구현하는 게 나은 게 존재할 수밖에 없다"며 "정보이용의 대상자가 넓다면 특정 플랫폼 앱만 제공하지 말고 웹으로도 하도록 유도하는 선에서 그쳐야 한다"며 "정부의 움직임은 아이폰을 견제하고 안드로이드 진영을 지원하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으로 하향 평준화 하자는 것"이라고 폄하했다.

현재 정부 기관가운데 외교통상부·식약청·서울시·기상청 등에서 약 20여 개 모바일 웹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사이트가 다양한 단말기에 최적화돼 있지 않아, 화면 깨짐 현상 등으로 사용자들이 불편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기획재정부·법제처·문화부·서울시(투어부문) 등은 40여 개의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행안부는 웹 방식이 일정 기준 준수 시 다양한 운용체계(OS)에서 작동, 국민의 보편적 접근성 보장에 적합하다는 점에 무게중심을 두고 있다.

행안부 김회수 과장은 "앱 방식이 특정 OS의 종속 문제를 야기하고 웹방식이 단말기 유형별로 제작해야 하는 비용문제가 생긴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서비스 유형 별로 두 가지 방식을 혼용해서 쓰는 방식도 함께 고려, 여러 의견을 종합한 최종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정명화기자 so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