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공인인증서 공용앱 나온다

KT-KISA 공동으로 앱스토어 통해 배포


아이폰용 공인인증서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이하 앱)을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게 됐다.

KT(대표 이석채)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아이폰 기반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아이폰 공인인증서 공용 애플리케이션 '쇼 인증서'를 4월 중순부터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배포할 계획이라고 4일 발표했다.

KT는 이와 함께 안드로이드 단말에 대한 공인인증서 서비스를 5월 중에 개발해 제공하고, USIM 공인인증서는 하반기 중에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모바일 금융 이용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일정도 공개했다.

기존에는 아이폰 이용자가 뱅킹, 증권 등을 이용하려 할 경우 각 금융기관별 애플리케이션마다 공인인증서를 별도로 발급받아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쇼인증서가 서비스 되면 고객은 PC에 저장된 공인인증서를 아이폰으로 이동시켜 사용할 수 있게 되며, 이 경우 쇼인증서와 제휴된 금융기관의 금융거래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즉 하나의 공인인증서로 제휴된 모든 금융기관들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KT는 아이폰에서 쇼인증서를 실행하면 제휴된 금융기관의 애플리케이션 링크들을 일목요연하게 제공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금융기관들도 아이폰용 공인인증서를 별도로 만들 필요가 없이, 쇼 인증서를 이용할 수 있는 은행고유의 애플리케이션만 개발하면 된다. 이로 인해 공인인증서 개발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러한 서비스 개발을 위해 그 동안 KISA는 KT와 함께 아이폰의 공인인증서 저장 및 획득에 대한 표준안을 마련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아이폰용 공용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착수해, 4월 중순 서비스 오픈을 추진해 오고 있다.

KT 무선데이터사업본부 한원식 본부장은 "KISA와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폰 금융서비스 시장의 안전한 대국민 인프라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향후 스마트폰 환경에서 다양하고 안전한 금융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ISA 김홍근 공공정보보호단장도 "스마트폰 환경에 적합한 공인인증서 공용 애플리케이션이 제작되어, 일반 국민은 스마트폰에서도 PC에서처럼 하나의 공인인증서로 금융기관에 상관없이 예금 인출 및 이체 등 금융거래를 안전하게 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