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 슈미트는 스티브잡스가 아니었다"

블로거들, MWC 기조연설 '지루해 죽는줄 알았다' 혹평


에릭 슈미트 구글 최고경영자(CEO)가 지루하고 별 내용없는 연설을 해 혹평을 받고 있다.

슈미트 CEO는 16일(현지시각), 전세계 주요 모바일 산업 관계자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모여 개최한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2010 행사에 기조연설자로 나섰다.

구글의 스마트폰 플랫폼 안드로이드가 초미의 관심사로 여겨지고 있는데다, 전날에는 이 안드로이드를 중심으로 전세계 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반애플' 전선을 구축하자고 결의까지 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슈미트의 입에 온 청중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하지만 슈미트 CEO는 "모바일 산업은 앞으로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라는 뻔한 전망 등을 제시하며 그저 노트에 적힌 단어들을 무미건조하게 읽어내리기나 했다는 평이다.

이 날 행사에 참석한 테크크런치 등 주요 IT전문지 기자들의 블로그에 따르면 슈미트 CEO는 모바일과 인터넷의 역사, 클라우드 컴퓨팅의 가능성 등에 대해 언급하는 등 한마디로 '지루해 죽을뻔 했다'는 혹평이다.

물론 슈미트 CEO는 구글이 실시간으로 현지인의 음성을 인식해 번역해주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긴 했다. 하지만 그 서비스는 구글의 CEO나 되는 사람이 장시간 비행기를 타고 날아와 소개할만큼 '경천동지'할만한 혁신적인 서비스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테크크런치의 로빈 웨터스 기자는 자신의 블로그에 "슈미트 CEO는 그를 기대하고 그자리를 가득 메운 1천500명의 청중과 비디오스트리밍으로 그의 연설을 실시간으로 지켜본 전세계 구글팬들을 실망시켰다"면서 "그 날 모인 수많은 개발자와 휴대폰 제조업체 및 모바일 소프트웨어 업체 관계자들은 '건진게' 하나도 없을 것"이라고 냉소를 보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