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열풍에 미니소시지 '맥스봉'도 특수


아이폰(iPhone) 열풍에 CJ제일제당의 미니소시지 맥스봉이 덩달아 '아이폰 특수'를 타고 있다.

손가락 대신 맥스봉을 터치펜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늘면서 맥스봉이 네티즌의 집중조명을 받고 있는 것.

원래 아이폰을 쓰려면 인체의 미세 전류가 흐르는 맨 손가락으로 스크린을 터치하거나 전용 터치펜을 써야 한다. 특히 요즘같이 추운 겨울철 통화를 하거나 문자를 보내려면 장갑을 벗어야 하기 때문에 불편하다는 사용자들이 많았다.

그러나 맥스봉 같은 소시지류로도 터치가 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아이폰 유저들은 '장갑을 벗기 싫은 추운 겨울에 맥스봉이 딱'이라며 사용기나 체험담 등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맥스봉의 매출이 크게 올랐다.

9일 CJ제일제당이 맥스봉의 주요 판매경로인 편의점 매출을 분석한 결과, 별다른 특수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두 달간 매출이 11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9%나 증가했다.

CJ제일제당 맥스봉 브랜드매니저 김민섭 과장은 "맥스봉 타깃층과 아이폰 사용자층이 딱 맞아 떨어지면서 유독 맥스봉이 유명세를 타고 있다"며 "아이폰 유저를 대상으로 한 맥스봉 판촉행사 등 이번 기회에 맥스봉 브랜드를 최대한 알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