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해커, 정부기관에 해킹 메일 대량 유포"

제목 클릭만으로 악성코드 감염…피해 확산 '우려'


국내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해킹 메일이 대량으로 유포, 국가정보원이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를 상향 조정했다.

특히 이번 메일은 첨부파일을 열람할 경우 피해를 입는 기존 수법과 달리 제목 클릭만으로 악성코드에 감염될 수 있어 피해가 확산될 우려가 큰 편이다.

국정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는 최근 해외 해커가 국내 국가·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해킹 메일을 대량 유포중인 것으로 확인하고, 25일 오후 5시 사이버위협 경보단계를 '정상’'에서 '관심'으로 긴급 상향 조정했다.

국가사이버안전센터에 따르면, 지난 1월 19일부터 해외 해킹조직이 국내 정부기관을 대상으로 1천여통 이상의 해킹메일을 유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해킹은 수신함에서 메일 제목을 클릭할 경우 재로그인 화면을 표시하고, 메일 수신자로 하여금 아이디(ID)와 패스워드를 입력토록 유도해 개인정보를 절취하는 수법이다. 해당PC가 악성코드에 감염될 경우, 내부 자료 유출 등의 피해를 입을 수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익명으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gmail, Yahoo 등 해외 메일계정을 악용해 발신자 명의만 내국인으로 위장하고 있다"며 "해킹이 의심되는 메일은 열람을 금지하는 등 인터넷 사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