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보안업체, 세계 최초 아이폰 백신 개발

NSHC-하우리, '바이로봇 산네' 출시


국내 정보보호 업체인 NSHC가 세계 처음 아이폰용 백신을 출시했다.

NSHC(대표 허영일)는 21일 세계 최초로 아이폰 전용 백신인 '바이로봇 산네'를 출시하고, 애플의 앱스토어에 등록 신청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바이로봇 산네(ViRobot™ Sanne)는 NSHC와 안티 바이러스 업체인 하우리가 기술 제휴를 맺고 공동 개발됐으며, 아이폰의 전자 금융 서비스 보안을 위해 출시됐다. 아이폰과 아이팟 기기에서 작동한다.

이 제품은 바이러스 점검, 주요 파일 위변조 및 네트워크 상태 모니터링, 해킹(Jail Breaking) 여부 확인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향후 위치기반서비스(LBS) 시스템을 이용한 전자 금융 거래 시 위치 정보 로깅 기능을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NSHC 허영일 대표는 "최근 금융감독원에서 발표한 스마트폰 전자금융서비스 안전대책에 따르면 기존 PC 인터넷 뱅킹 서비스와 유사한 보안수준을 요구하고 있다"며 "스마트 폰 전자금융 서비스에서 필수 불가결한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바이로봇 산네는 10여개 국내 전자금융 서비스 업계에 배타 테스트를 진행 중에 있으며, 하나은행에는 상반기 중 도입될 예정이다. NSHC는 오는 3월 중 제품 및 사업 설명회를 열 계획이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